신한금융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왼쪽)과 설동근 서울그린트러스트 이사가 17일 서울 강북구 북서울 꿈의 숲에서 ‘글로벌 원 신한(Global One Shinhan)’ 자원봉사대축제 시작을 알리는 행사인 ‘북서울 꿈의 숲 장미정원 조성’ 활동을 실시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신한금융)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17일 오전 서울 강북구에 있는 북서울 꿈의 숲에서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을 비롯한 그룹사 최고경영자(CEO)들과 임직원 약 50명이 함께 ‘글로벌 원 신한(Global One Shinhan)’ 자원봉사대축제 시작을 알리는 행사인 ‘북서울 꿈의 숲 장미정원 조성’ 활동을 진행했다.

이날 신한금융은 그동안 공터로 방치되고 있었던 북서울 꿈의 숲 내 초화원 자리에 장미정원을 조성하기 위해 장미 심기와 환경 정화, 이용객 편의 증대를 위한 벤치 설치 활동 등을 진행했다. 또 서울그린트러스트에 후원금을 전달했다.

신한금융의 자원봉사대축제는 11년째 꾸준히 진행해 온 대표적인 자원봉사활동이다. 5월말까지 약 2만 6000명의 그룹사 임직원과 직원 가족들이 참여한다.

신한금융은 자원봉사대출제 외에도 연중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자원봉사대축제는 각 그룹사들이 별도로 진행하는 봉사활동을 원 신한 차원에서 전 그룹사가 함께 실천하면서, 봉사활동을 활성화하고 봉사활동 간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 임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글로벌 원 신한 자원봉사대축제로 행사를 확대해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총 18개국, 23개 지역에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베트남에서는 하노이와 호치민의 신한은행,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의 현지 직원 약 100명이 환경이 어려운 아동의 학교 통학을 지원하기 위한 자전거 기부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는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의 현지 임직원 약 50명이 고아원의 교육물품과 식자재 지원 활동을 한다.

인도 뭄바이에서는 장애인을 위한 전자책 후원 사업과 나무심기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북경, 청도, 심양, 무석, 상해 지역의 현지 법인 직원이 참가해 희귀병 환자 후원과 양로원 물품 지원 활동을 실시한다.

카자흐스탄, 캄보디아, 미얀마, 멕시코 등의 현지법인 직원은 다양한 복지시설 봉사활동과 지역 학교 PC 보급, 교육시설 개선 활동 등 다양한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자원봉사대축제 기간에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공존(共存)’, 전통적 가치와 문화 보존을 위한 ‘공감(共感)’, 환경의 소중함을 지키기 위한 ‘공생(共生)’의 총 3가지 테마를 가지고 약 20개의 봉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는 지난 2006년부터 후원해 온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 대회’ 행사 지원과, 2008년부터 매년 실시해 온 ‘내고장 문화재 가꾸기’ 활동이 있다.

또 그룹사 입직원들이 1사 1촌 결연마을을 방문해 농촌 일손을 돕는 상생 활동도 9년째 이어가고 있다. 신한은행은 오미자 마을, 신한카드는 삼배리 마을, 신한금융투자는 상군두리마을, 신한생명은 카누마을과 결연을 맺었다.

아울러 소외계층을 위한 물품지원과 국수나눔 행사 등 다양한 복지지원행사를 비롯해 경복궁 환경정화 등 문화재 보호활동, 여의도 한강공원과 우면산 정화 활동, 강화도 해양 정화활동 등 환경 관련 봉사활동도 진행된다.

조용병 회장은 "지난 11년간 신한의 문화로 자리잡은 자원봉사대축제를 지난해부터는 글로벌 차원의 봉사활동으로 확대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