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첫째줄 가운데)이 16일 서울 강남구 소재 마루180에서 개최된 ‘스타트업 네스트 제3기 발대식’에 참석해 김광현 창업진흥원장(첫째줄 왼쪽 두번째), 정채봉 우리은행 부행장(첫째줄 왼쪽 네번째) 등 기업대표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신용보증기금)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16일 서울 강남구 마루180에서 ‘스타트업 네스트(Start-up NEST)’ 제3기 발대식을 진행했다.

이번 제3기 스타트업 네스트에는 533개 팀이 응모해 80개 유망스타트업이 최종 선발됐다. 신보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스타트업은 정보기술(IT) 기업 등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선정됐다"며 "투자 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 위주로 선발됐다"고 말했다.

스타트업 네스트는 신보의 우수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이다. ‘유망 창업기업 발굴-액셀러레이팅(창업보육·투자)-금융지원-성장지원’의 4단계로 구성된다. 선정기업에게는 보증·투자 등 금융지원과 컨설팅·멘토링·기술자문·해외진출·민간투자유치 등 비금융서비스를 동시에 지원한다.

또 7개의 민간 전문 액셀러레이터가 스타트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파트너사로 참여한다. 7개 사는 로아인벤션랩, 벤처스퀘어, 빅뱅엔젤스, 아이빌트세종, 와이앤아처, 탭더모멘텀, 엔(N)15다.

신보는 지난해 1기와 2기 스타트업 네스트로 총 100개 기업을 발굴했고 액셀러레이팅을 거쳐 현재까지 신용보증에 약 350억원, 직접투자에 19억원을 지원했다. 이후 데모데이 등 투자자 매칭기회를 제공해 민간투자에서 41억원을 이끌어냈다.

이날 행사에는 황록 신보 이사장을 비롯해 김광현 창업진흥원장, 정채봉 우리은행 부행장, 유관기관 관계자, 제3기 스타트업 네스트 선정기업 등 약 150명이 참석했다.

신보 관계자는 "스타트업 네스트가 우수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혁신창업 활성화와 좋은 일자리 창출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