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7일 오후 청주시 흥덕구의 한 상가 화장실에서 신생아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시신이 발견된 상가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충북 청주의 한 상가 화장실에서 갓난아이 시신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타살이나 사산아 출생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17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0분께 흥덕구의 한 상가 화장실 변기에서 신생아가 숨진 채 발견됐다.

상가 업주는 "3∼4일 전부터 변기에 물이 내려가지 않아 수리공을 불러 부쉈더니 시신이 나와 신고했다"고 전했다.

발견된 시신은 키 25∼30㎝의 여아로 119구급대 도착 당시 이미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변기에 태반과 탯줄이 모두 발견된 것으로 미루어 볼 때 임신 5개월 가량 된 미숙아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사망 원인은 정밀 감식과 부검을 해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누군가 아이를 출산한 뒤 화장실에 유기했거나, 사산아를 출산했을 가능성 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주변 CCTV와 차량 블랙박스 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쫓고 있다"며 "숨진 신생아의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