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완기 엠디앤더스 암센터 교수 위원장 위촉…적응증별 7인으로 구성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엔지켐생명과학이 신약개발 과학기술자문단(이하 자문단)을 출범시켰다. 자문단은 7명으로 구성됐다.

17일 엔지켐생명과학에 따르면 회사는 미국 암연구학회(AACR) 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홍완기 미국 앰디앤더슨 암센터 교수를 위원장으로 세계적인 석학들로 구성된 신약개발 자문단을 구성했다. 자문단은 엔지켐생명과학이 개발하고 있는 3가지 적응증인 호중구감소증(CIN), 구강점막염(CRIOM), 급성방사선증후군(ARS) 분야의 석학들로 꾸려졌다.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 항암보조 분야 세계적 권위자인 제프 크로포드 미국 듀크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를 영입했고 구강점막염 분야에는 스티븐 소니스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 암센터 교수를 포함시켰다. 급성방사선증후군 분야에는 방사선 관련 질환 연구를 중심으로 하는 데이비드 거디나 시카고대학교 암연구센터 교수를 위촉했다.

아울러 래리 곽 시티오브호프 병원 교수와 종근당 연구소장을 역임한 안순길 인천대학교 생명과학기술대학 학장을 자문단에 포함시켰다. 실리콘밸리 소재 미국 바이오테크 전문경영인(CEO)로 자리를 옮기는 알렉산더 플레밍 박사도 자문단에 합류했다.

신약개발 자문단은 오는 6월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미국 임상종양학회(ASCO)에서 회사의 신약개발 전략을 재점검하고 개발 경과를 논의한다. 손기영 엔지켐생명과학 대표는 "세계적인 석학으로 구성된 신약개발 자문단을 통해 신약개발 성공에 대한 기대감을 한 단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자문단은 홍 위원장 지휘 아래 회사의 적응증별 임상 개발이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과 조언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