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4135004_001_20180417150501635

(사진=CI)


[에너지경제신문 류세나 기자]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가 자회사 전기아이피와 함께 중국 중전열중문화발전과 공동으로 ‘미르의 전설2’ 지식재산권(IP) 양성화 사업에 나선다.

17일 위메이드는 중전열중문화발전과 ‘미르의전설2(중국명 열혈전기)’ 정식수권(권한 위임) 공동사업 진행에 관한 성명을 체결했다.

중전열중문화발전은 국유기업인 중국문화전매그룹의 100% 자회사로, 그룹 내에서 IP와 관련한 업무를 담당하는 곳이다. 특히 모회사의 행정주관을 중국 문화부가 하고 있다는 점에서 중전열중문화발전은 사실상 정부기관으로 여겨지고 있다. 국내 게임기업 가운데 중전열중문화발전과 공동사업을 추진하기는 위메이드가 최초다.

중전열중문화발전은 이번 계약을 통해 중국 전역에 ‘미르의 전설2’ 정식 수권 합법화 공식 창구를 운영하고, 위메이드와 공동으로 지식재산권 보호와 지원, 단속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중국 파트너사들에게 ‘미르의 전설2’ IP 사업에 관한 정확한 권리에 대한 정보를 알려 주고 가이드 라인을 제시, 올바른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나아가 중국 및 글로벌 IP 보유 기업들의 합법적인 권리를 보장하는 것은 물론 보다 건전한 콘텐츠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 가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저작권 침해에 대한 실효성 있는 강력한 제재 조치까지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이번 중전열중문화발전과의 사업 발표를 통해 저작권 침해 게임의 양성화가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양성화된 게임은 본사의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다양한 방법으로 중국 게임 기업들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