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가을야구 정기예금 1

노종근 BNK부산은행 북부영업본부장(왼쪽 두번째)이 지난달 23일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의 새 모델 손아섭 롯데자이언츠 선수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손아섭 선수는 이날 부산은행 사직운동장지점을 방문해 1호 고객으로 가입했다.(사진=부산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부산은행은 3월말부터 판매하고 있는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이 출시 약 한 달 만에 총 한도 4000억원이 모두 소진돼 17일부터 3000억원을 추가 판매한다.

부산은행은 "롯데자이언츠 야구에 높아진 시민들의 관심이 상품 가입으로 이어지면서 사상 최단기간 만에 한도가 소진됐다"며 "시민들의 가입 확대 요청에 따라 한도를 증대해 추가 판매한다"고 설명했다.

이 예금은 2007년 처음 출시한 후 올해까지 12년째 판매되고 있는 부산은행의 대표적인 스포츠 연계 마케팅 상품이다. 올해는 BNK금융그룹 계열사인 BNK경남은행도 창원 연고인 NC다이노스와 연계한 ‘BNK 야구사랑 정기예금’을 새롭게 출시했다.

롯데자이언츠가 포스트 시즌에서 우승하면 모든 가입고객에게 우대이율을 지급하는 등 시즌 성적과 관중 수에 따라 최대 2.4%의 이율을 제공한다.

또 상품 판매액의 일정 부분을 후원금으로 조성해 유소년 야구발전과 최동원 기념사업회를 위해 지원하는 등 사회공헌 사업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부산은행의 남경화 수신기획부장은 "야구에 대한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으로 가을야구정기예금의 한도가 예상보다 일찍 소진돼 3000억원 한도 증액을 결정하게 됐다"며 "롯데자이언츠가 좋은 성적을 거둬 많은 고객에게 우대 혜택이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