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한국은행은 17일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 중 300억을 활용해 경남지역 중소기업에 지원키로 했다.

자금지원대상은 성동조선해양과 STX조선해양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으로 최근 1년간 두 기업에 납품을 하거나 용역을 제공한 실적이 있는 업체다. 한국은행 경남본부는 이들 업체를 대상으로 대출취급 은행에 대출액의 25%를 연 0.75%의 저리로 자금 지원한다.

한국은행은 "구조조정이 해당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대상기업의 대출 수요 등을 점검해 필요시 금액 증액 등 추가 지원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