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필리핀의 유명 휴양지 보라카이 섬에서 가장 유명한 해변가에 관광객들이 삼삼오오 모여 일몰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우리나라 사람도 많이 찾았던 필리핀의 유명 휴양지 보라카이 섬이 환경정화를 위해 내일(26일)부터 6개월간 폐쇄된다.

25일 일간 필리핀스타에 따르면 26일부터 보라카이 섬의 카그반 항구에서만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신분증을 소지한 주민의 출입이 허용되고 나머지 15개 항구는 봉쇄된다.

BORACAY

필리핀의 유명 휴양지 보라카이 섬이 환경정화를 위해 26일부터 6개월간 폐쇄된다. 사진은 25일(현지시간) 보라카이에 배치된 무장 경찰관. (사진=AFP/연합)



이를 위해 소총과 죽봉 등으로 무장한 경찰 630명 이상이 현지에 배치됐고, 필요할 경우 158명이 즉시 투입된다.

dpa와 AFP 등 외신에 따르면 해군과 기관총으로 무장한 해안경비대가 보라카이 섬 해안을 따라 순찰활동을 시작했다.

또 경찰이 해변에서 시위, 테러, 인질극에 대비한 훈련을 해 삼엄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보라카이 섬은 올해 들어 지난 2월까지 찾은 외국인 관광객 26만2000여 명 가운데 8만8000여 명이 한국인일 정도로 우리나라 관광객이 선호하는 휴양지다.

지난해는 200만명이 넘는 국내외 관광객이 다녀갔다.

그러나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지난 2월 열악한 하수 시설 등을 이유로 보라카이 섬을 시궁창이라고 비판한 뒤 환경정화를 위한 전면 폐쇄 절차를 밟았다.

필리핀 당국은 보라카이 섬을 6개월간 폐쇄하면 필리핀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0.1% 포인트 떨어질 것으로 추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