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올해 전기차 보급대수는 2만대. 그러나 1월 세 번째 주 만에 예약이 끝났다. 그만큼 소비자 입장에서 여러 차종 대비 가성비가 높다고 판단됐기 때문이다. 선진국 대비 높은 보조금과 일충전 거리가 획기적으로 개선돼 400Km에 육박하고 각종 인센티브 제도도 타국 대비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기존의 단점이 많이 사라지면서 아직은 인큐베이터 모델이지만 내연기관차 대비 강력한 장점이 커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 인기에 힘입어 올해 추경예산에서 약 8000대 분량의 보조금을 신청해 정부가 국민의 인기에 힘을 보태고자 노력하고 있다. 주관부서인 환경부에서도 내년 말까지 부족한 공공용 급속 충전기를 설치하여 운전자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도 열심히 하고 있다.

그러나 더욱 중요한 부분은 전체적인 보급과 활성화에 못지 않게 전기차 운전자들을 위한 일선의 문제점이 크다는 점이다. 조그마한 불편이 아니라 전체를 좌우하는 불편으로 커질 수 있는 요소가 큰 만큼 정부가 서둘러 이러한 일선에서의 문제점 해소를 위하여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전기차 보급과 함께 가장 큰 단점으로 여기고 있는 충전시설 문제는 일선에서 큰 문제로 작용하기 시작했다.

우선 심야용 완속 충전기 문제이다. 우리는 도심지의 경우 전체의 70% 정도가 아파트라는 집단 거주지에 몰려서 살고 있다. 당연히 공용 주차장을 사용하는 관계로 개인 전용 완속 충전기를 활용하는 것은 불가능한 실정이다. 새로운 아파트의 경우 넓은 주차장을 중심으로 다양한 전기차 충전시설을 설치할 수 있으나 기존 대부분의 아파트는 이러한 충전시설 설치는 좁은 주차장에서 불가능하다. 공공 급속 충전기의 목적인 비상용이나 연계용인 만큼 전기차 소유자는 당연히 심야용 완속 충전을 통하여 저렴하게 안정적으로 충전하는 방법이 제일 좋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니 아파트의 경우 가장 큰 고민이 발생한다.

이를 해결할 방법이 바로 이동용 충전기의 사용이다. 공용 주차장 벽에 있는 일반 콘센트를 등록해 스마트 그리드하면서 완속 충전하는 방법이고 추후 후불제로 각 가정에서 지불하면 되는 편리한 구조다. 현재 전국적으로 약 5만 군데의 전자태그( RFID) 스티커가 붙어서 활용되고 있으나 더욱 확대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동 충전기를 활용하고 향후 콘센트에 이 기능이 탑재된 스마트 콘센트로 확대 보급돼야 한다.

두 번째로 일선 주차장에 있는 공공용 충전기의 실태다. 아직도 공용 주차장에 있는 충전시설 중 바닥에 전기차 전용 라인도 그려져 있지 않고 일반 차량이 불법주차된 모습도 비일비재하다. 관리가 되어 있지 못하고 공용 주차장의 경우 주차비가 50% 감면임에도 불구하고 모든 비용을 받는 곳도 있을 정도로 정리가 돼 있지 못하다. 전국적으로 관리적인 부분에 구멍이 많다는 것이다. 필요하면 단속도 강화하고 하나하나 모든 충전기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의 통일화도 추진해야 한다. 이 경우 지자체의 역할이 클 것이다.

세 번째로 충전기 관리 주체가 모두 다르다는 것이다. 전기차 소유자들은 각 관리주체별로 회원 카드를 만들어 사용해야 한다. 5~6장의 카드를 관리하면서 불편함이 가중되고 있는 것이다. 공공기관도 나누어져 있고 민간은 더욱 말할 필요가 없을 정도이다. 이제는 정부가 나서서 한 장의 카드로 정리하고 편하고 알찬 시스템으로 변모시켜야 한다.

네 번째는 전기차 운전자들을 위한 충전기 통합 알림 서비스다. 충전기는 세계적으로 3가지가 사용되고 있고 중국은 별도로 운영돼 현재 국내는 3가지 타입의 통합형 충전기도 있지만 각자에 맞는 전용 충전기가 대부분이라 할 수 있다. 운전자는 자신의 차량에 맞는 충전기 타입도 찾아야 하는데, 이 중 고장이 난 충전기도 있고 이미 사용 중이어서 사용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이 모든 상황을 한눈에 알 수 있는 통합형 충전 네비게이션 시스템이 차량 안에서 활용될 수 있어야 한다. 네비에 고장이나 사용 유무 등 색깔별로 한눈에 보여준다면 운전자는 편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정부 또는 위임을 받는 기관에서 공공용, 민간용 구분 없이 모든 충전시설을 한눈에 관리할 수 있는 통합 컨트롤센터의 운영은 필수적이다. 일본은 관련 시설을 운영하여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다섯 번째로 충전기 별도 예산의 편성이다. 충전기를 설치도 중요하지만 사용 중 당연이 고장도 많은 만큼 관리는 필수적인 요소이다. 일본은 우리보다 훨씬 많은 수만 기의 충전기를 관리하면서도 어느 하나 고장 난 충전기를 볼 수 없을 정도 완벽하다. 일본은 충전기 관리 예산을 중앙정부에서 별도 편성해 공공, 민간 구분 없는 관리를 하고 있다. 반면에 우리는 많지도 않은 충전기가 고장 난 것도 종종 있을 만큼 관리 소홀이 심각하다. 전기차 애용자인 얼리 어탭터도 충전기 사용에서 몇 번 문제가 발생하면 ‘안티’로 바뀐다는 사실을 직시했으면 한다.

아직 충전시설에 대한 문제점이 많다. 전체적인 전기차 보급과 충전기 설치도 중요하지만 일선의 운전자가 느끼는 불편함은 전기차 보급 이상으로 중요한 항목이다. 소비자를 배려하고 가려운 곳을 긁어주어야만 실질적인 전기차 활성화는 이루어진다. 정부와 지자체가 더욱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