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이미지 투데이)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청소년의 사망원인 1위가 10년째 자살인 것으로 집계됐다. 청소년 4명 중 1명은 일상생활을 중단할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 등 우울감을 느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출산의 영향으로 전체 인구 중 청소년, 특히 초등학생의 비율이 가파르게 감소하고 있다.

통계청과 여성가족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8 청소년 통계’를 26일 발표했다.

clip20180426160750

2016년 9∼24세 청소년의 사망원인 1위는 자살로, 인구 10만 명당 7.8명에 달했다. 2위는 운수사고(3.8명), 3위는 암(3.1명)이었다. (표=통계청)


2016년 9∼24세 청소년의 사망원인 1위는 자살로, 인구 10만 명당 7.8명에 달했다. 2위는 운수사고(3.8명), 3위는 암(3.1명)이었다.

청소년의 사망원인 1위는 2007년 이후 10년째 자살이다. 2009년 인구 10만 명당 사망률이 10.3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하는 추세였지만, 2016년에는 2015년(7.2명)보다 반등했다.

clip20180426160922

지난해 청소년 4명 중 1명은 지난 1년간 2주 내내 일상생활을 중단할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 등 우울감을 느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통계청)



지난해 청소년 4명 중 1명은 지난 1년간 2주 내내 일상생활을 중단할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 등 우울감을 느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감을 경험한 비율은 여학생이 30.3%로 남학생(20.3%)보다, 고등학생이 26.4%로 중학생(23.5%)보다 각각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청소년(9∼24세) 인구는 899만명으로 총인구의 17.4%를 차지했다.

청소년의 인구 비율은 1978년 정점인 36.9% 이후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2060년에는 11.1%까지 떨어질 것으로 통계청은 전망했다.

총인구는 2031년까지 증가하다가 감소할 전망이지만, 청소년 인구 비율 감소는 이미 ‘현재진행형’이다.

학령(6∼21세)인구는 824만2000명으로 총인구의 16.0%를 차지했다.

학령인구는 2028년까지 약 130만명이 줄어 693만3000명까지 감소할 것으로 통계청은 내다봤다.

특히 초등학교(6∼11세) 학령인구 구성비는 1970년 17.7%에서 올해 5.4%로 12.3%포인트 줄어 중·고등·대학교 학령인구보다 감소 폭이 컸다.

지난해 초·중·고 다문화학생은 10만 9000명으로 전년보다 10.3% 증가해 처음으로 10만명을 넘어섰다. 다문화학생 중 초등학생의 비중은 75.7%, 중학생은 14.6%, 고등학생은 9.7%다.

clip20180426161011

작년 초등학교 6학년, 중·고교 3학년의 체격을 검사한 결과 학생들의 비만율은 17.3%로 전년보다 0.8%포인트 증가했다. (표=통계청)



청소년들의 건강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초등학교 6학년, 중·고교 3학년의 체격을 검사한 결과 학생들의 비만율은 17.3%로 전년보다 0.8%포인트 증가했다.

운동을 덜 하고, 주 3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섭취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청소년 중에 주3일 이상 격렬한 신체활동을 하는 비율은 2015년 37.9%에서 지난해 37.3%로 떨어진 반면, 주 3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섭취하는 비율은 같은 기간 14.8%에서 20.5%로 상승했다.

지난해 9∼24세 청소년 중 아침을 먹지 않는 청소년은 28.9%로 3년 전보다 5.2%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중·고등학생의 흡연율은 6.4%, 음주율은 16.1%로 전년보다 각각 0.1%포인트, 1.1%포인트 상승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