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포국제공항에 설치된 커누스 스마트화장실 모습

김포국제공항에 설치된 커누스 스마트화장실.(사진=커누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센서 기반 사물인터넷 전문기업 커누스는 김포국제공항에 스마트화장실 시공을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스마트화장실은 무선감지 센서 기술을 기반으로 화장실 내 이용자의 재실 여부를 정확히 파악해 출입구와 각 칸의 문에 상태 표시를 해주는 시스템이다. 기존 유선 및 마그네틱 방식의 단점인 시공상 어려움과 잦은 고장 문제를 개선했다.

현재 전국 40여개 고속도로 휴게소, 3개 SRT 역사(수서·동탄·지제), 7개 KTX 역사(대전·강릉·평창·진부·둔내·횡성·만종) 등에 적용됐다.

특히 이번 김포국제공항에 적용된 시스템에는 이전과 달리 DID 모니터 화면에서 일일 사용인원 통계를 볼 수 있다.

커누스는 조만간 차세대 버전을 선보인다. 이 시스템은 특정 칸에 오래 머물 경우 관리자에게 푸쉬 알림이 전달되는 기능이 추가돼 각종 사고나 범죄를 미연에 예방하고 유사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또한 청소, 공사 등의 상태 모드를 스마트폰 어플로 모니터링 및 제어할 수 있어 더욱 손쉽게 관제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 회사의 박창식 대표는 "현재 국내 다른 공항에도 시스템 도입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한국의 선진 화장실 문화가 IT기술과 융합돼 탄생한 스마트화장실을 외국공항에서 만나는 날도 곧 오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