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SOS생명의전화 7년 간의 데이터 분석_인포그래픽 (4)

자료=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SOS생명의전화로 7년 간 약 2만 건의 전화가 걸렸으며, 6500여건의 자살 관련 상담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이 여성보다 SOS생명의전화를 이용하는 비율이 높았으며, 이용자의 가장 큰 고민은 대인관계로 조사됐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2011년부터 2017년까지 ‘SOS생명의전화’를 운영해 축적해온 자살·상담 관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9일 발표했다.

생명보험재단은 2011년 7월부터 현재까지 자살이 자주 발생하는 한남대교, 마포대교, 한강대교 등 전국 20개 한강 교량에 총 75대의 SOS생명의전화를 설치하고 한국생명의 전화와 공동으로 운영해왔다. SOS생명의전화는 실시간 상담과 긴급 구조 신고가 가능한 전화기다. 자살시도자가 상담 전화를 통해 마음을 되돌릴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자살 시도를 목격한 시민들이 신속하게 119 상황실에 신고할 수 있도록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수화기를 들고 버튼을 누르는 즉시 발신인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어 119 구조대가 신속하게 자살시도자를 구조할 수 있도록 했다.

생명보험재단이 SOS생명의전화를 통해 집계한 7년 간의 누적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SOS생명의전화를 통해 총 2만 312회의 전화가 걸렸으며, 작년 연말까지 6365건의 자살시도자 상담과 132건의 자살목격 전화를 포함해 총 6497건의 상담이 이뤄졌다. 상담전화를 통해서는 1077명의 생명을 구했다. 한 해 평균 구조 인원은 약 154명에 이른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한강교량에서 투신자살한 사망자는 2011년 95명에서 2017년 13명으로 큰 폭으로 줄었다.

SOS생명의전화 이용자는 남성이 55%, 여성 38%로 나타났다. 서울지역 전체 자살자 가운데 남성이 여성보다 2배 이상 많은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상담문제 유형을 보면 ‘대인관계’가 남성 21%, 여성 29%로 가장 높았다. 이밖에 남성은 인생(21%), 여성은 진로·학업(26%)이 주요 고민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량별 상담건수를 보면 ‘투신자살 1위 다리’로 불리는 ‘마포대교’가 누적 상담 수 4534건으로, 전체의 약 70%를 차지해 1위를 기록했다. 한강대교는 507건으로 8%, 광진교는 212건으로 3%를 각각 차지했다.

최근 3년간 SOS생명의전화를 통한 상담 건 수를 월 별로 살펴보면 날씨가 따뜻한 5월에서 9월 사이에는 상담 전화가 늘어난 반면, 12월에서 1월 사이에는 상담자 수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강물이 언 겨울에 자살을 시도하는 사람들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생명보험재단의 이종서 이사장은 "SOS생명의전화는 벼랑 끝에 몰린 자살시도자들에게 전화기 너머로 건네는 공감과 위로를 통해 수많은 생명을 구해왔다"며 "앞으로도 SOS생명의전화를 비롯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반의 청소년 자살예방프로그램 등 다양한 자살예방사업을 진행해 전방위적인 자살예방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이다.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