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오타니 쇼헤이(24·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오타니 쇼헤이(24·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13일 만에 다시 홈런을 추가했다.

오타니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2타점을 올렸다.

하이라이트는 7회 마지막 타석이었다.

에인절스가 6-4로 앞선 7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 오타니는 상대 우완 불펜 트레버 힐덴버거의 초구 시속 146㎞ 싱킹 패스트볼을 받아쳐 중앙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시즌 5호 홈런이다.

오타니가 홈런을 친 건, 4월 28일 뉴욕 양키스전 이후 13일 만이다. 투타 겸업을 해 다른 타자들보다 타석에 자주 서지 않는 오타니는 대타 출전 포함 7경기, 선발 출전 만으로는 5경기 만에 홈런을 추가했다.

2회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난 오타니는 3회 2사 2루에서 미네소타 선발 호세 베리어스를 공략해 우익수 쪽으로 향하는 1타점 2루타를 쳤다.

오타니는 6회 좌익수 뜬공으로 돌아섰지만, 7회 마지막 타석에서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기분 좋게 경기를 끝냈다.

오타니의 시즌 타율은 0.344에서 0.354(65타수 23안타)로 올랐고 타점도 16개로 늘었다.

에인절스는 오타니의 활약으로 7-4로 승리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