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올해 밤섬 가상현실 체험공간 조성


사진3_LG화학밤섬봉사단

LG화학 임직원들이 15일 여의도 밤섬에서 생태계 교란식물인 가시박을 제거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서울 여의도 ‘밤섬’의 건강한 생태환경 보존을 위해 LG화학이 나섰다.

LG화학 여의도 본사 임직원들이 15일 서울 생물다양성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밤섬 내 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 활동을 실시했다. 밤섬은 194종의 다양한 토종식물이 서식해 생태적 보호 가치가 매우높은 도심 속 습지로, 생태계 교란 식물이 확산되면 토종식물의 고사로 인해 생물다양성이 감소하는 등 생태계에 심각한 영향을 초래하게 된다.

LG화학은 지난해부터 밤섬지킴이 봉사단인 ‘Green Maker’를 출범하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와 함께 "옳은 미래, LG화학이 그리는 Green 세상"이라는 공식 명칭으로 매해 4차례에 걸쳐 밤섬 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와 환경정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날 Green Maker 봉사단은 밤섬의 생태 환경을 위협하는 외래종 식물인 가시박을 중점적으로 제거했다. 가시박은 줄기가 최대 30m까지 자라서 주변 나무와 식물을 감고 오르며 그 위를 덮고, 주변 식물들의 광합성을 차단해 성장을 방해하는 대표적인 생태계 교란 식물이다.

대외협력담당 박준성 상무는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지방 사업장까지 확대해 국내 대표 화학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올해 말까지 서울 마포대교 해넘이 전망대에 밤섬의 역사와 생태적 가치 등을 흥미롭게 살펴볼 수 있는 가상현실(VR) 체험 공간을 조성, 생태환경 보존의 중요성을 시민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