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연합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잔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가 상승하면서 이와 연동한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일제히 올랐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하락하면서 일부 은행에서는 신규취급액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가 잔액기준 대출 금리보다 낮아졌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의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전날보다 0.02%포인트 상승했다.

국민은행은 전날 3.47∼4.67%에서 이날 3.49∼4.69%로 금리를 올렸다. 신한은행은 같은 기간 3.08∼4.43%에서 3.10∼4.45%로, 우리은행은 3.18∼4.18%에서 3.20∼4.20%로 인상했다. 농협은행은 2.75∼4.37%였던 금리를 2.77∼4.39%로 상향 조정했다. 5대 은행 중 유일하게 최저금리를 2%대에 유지했다.

금융채를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은 전날 3.039∼4.239%에서 이날 3.041∼4.241%로 0.002%포인트 인상했다.

이날 은행의 주담대 금리가 오른 것은 전날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4월 잔액기준 코픽스가 1.8%로 전달보다 0.02%포인트 올랐기 때문이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지난해 9월 이후 8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전달보다 0.03%포인트 하락해 이와 연동한 주담대 금리도 같이 내렸다. 국민은행은 연 3.36∼4.56%에서 연 3.33∼4.53%로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하락 폭만큼 내렸다. 신한은행은 연 3.17∼4.52%에서 연 3.14∼4.49%로, 우리은행은 연 3.22∼4.22%에서 연 3.19∼4.19%로 각각 인하했다. 농협은행도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를 연 2.79∼4.41%에서 연 2.76%∼4.38%로 조정했다.

반면 하나은행은 전날 연 3.049∼4.239%에서 이날 연 3.041∼4.241%로 0.002%포인트 올렸다. 하나은행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의 최저·최고 금리를 금융채 6개월물과 연동하기 때문에 코픽스와 상품의 금리 변동 폭이 같지 않다고 설명했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잔액기준보다 낮아지면서 일부 은행에서 이와 연동한 주담대 금리가 역전되기도 했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저금리 시절에는 잔액 기준보다 낮았으나 금리 상승기에 접어들면서 지난해 12월 기준부터 잔액기준을 웃돌았다. 그러다 이번에 다시 잔액기준 아래로 떨어졌다.

우리·농협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 주담대 금리가 잔액 기준보다 더 낮아졌다. 이들 은행은 신규취급액과 잔액기준 대출 상품에 같은 수준의 가산금리를 줬다.

신한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 주담대에 더 높은 가산금리를 둬 신규취급액 대출의 금리가 잔액 기준보다 여전히 높았다. 국민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 대출에 비중을 둬 가산금리를 낮게 유지해오고 있다. 이에 따라 잔액기준 주담대 금리가 더 높았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