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지 전문가 초청 경제정책 방향·국내기업 진출 방안 협의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회장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는 16일 브라질의 비즈니스 환경을 점검하고 우리기업의 업종별 진출 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한·브라질비즈니스포럼을 개최했다. 브라질은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대한상공회의소, 외교부와 공동으로 한·남미공동시장(MERCOSUR) 무역협상 개시를 앞두고 유망 진출시장으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나라이다.


올해로 일곱 번째를 맞는 이번 포럼에서는 현지 브라질 로펌·컨설팅 기관, 상파울루대학교 등에서 최고의 브라질 전문가들을 초청해 브라질의 비즈니스 유망 진출 분야, 우리기업의 진출 확대 방안을 심층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1부에서는 2018년 10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있는 브라질의 정치경제 리스크 요인을 종합적, 심층적으로 분석하고 향후 전망을 제시한다. 특히 이번 대통령 선거는 브라질 경제가 전대미문의 부정부패 역사를 청산하고 재도약의 모멘텀을 구축할 수 있을 지 여부를 결정짓는 중요한 정치적 변곡점이 될 전망이다. 이러한 주제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본 포럼에서는 이 분야 최고의 브라질 전문가들로부터 2018년 브라질 대통령 선거의 전망과 차기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을 청취한다.

2부에서는 세계 3대 경제통합체인 남미공동시장(MERCOSUR)과 무역협정 협상을 앞두고 남미공동시장이 제공하는 막대한 비즈니스 기회를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한다. 남미공동시장은 인구 3억, GDP 규모 약 3조 달러에 달하는 거대한 시장규모를 갖고 있지만 그간 높은 보호무역장벽 때문에 우리 기업들의 진출이 상대적으로 크게 부진한 시장이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는 남미공동시장의 중심국인 브라질에서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유망산업을 발굴하고 이들 산업 진출을 위한 방안을 제시한다.

3부에서는 최근 브라질의 제도(법) 환경 변화를 살펴보고 이에 대비한 우리 기업의 대응 방안을 심층적으로 논의한다. 브라질은 테메르 정부 출범 이후 경제난 극복 방안의 일환으로 노동, 지적재산권, 연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제도 개혁을 완료하거나 추진하고 있다. 특히 그 중에서도 브라질 기업환경의 최대 장애요인으로 지적되어온 노동 개혁은 가장 급진적인 개혁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포럼에서는 과도 정부 시기 브라질의 제도적 환경 변화를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이에 대응한 우리 기업의 전략을 제시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브라질측 초청인사와 기업인들과의 실질적인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고 우리 기업들이 브라질과의 비즈니스 활동에서 겪는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1 대 1 비즈니스 상담회도 병행해 개최한다.

최신원 한국브라질 소사이어티 회장은 "2012년부터 개최해온 포럼이 한·브라질 양국 기업인 간의 협력을 증진하고, 무역 투자가 활성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면서 "이번 7차 포럼이 한·남미공동시장 무역협상 개시를 앞두고 시작되는 만큼 남미공동시장의 주축인 브라질 진출을 추진하는 우리 기업들의 불확실성을 줄이고, 성공적인 진출 전략을 수립하는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16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7차 한국-브라질 비즈니스 포럼이 열리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