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지진, 화재, 유해화학물질 누출 등 복합재난 대응 유관기관 연합훈련


1

한수원이 15일 월성원자력본부에서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을 실시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대표 정재훈)이 15일 월성원자력본부에서 지진에 의한 복합재난 대응 유관기관 연합훈련을 실시했다.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의 일환인 이번 훈련에는 한수원을 포함해 산업통상자원부, 경주시청, 육군 2작전사령부, 해병1사단, 경주소방서, 경북119특수구조단 등 10여개 유관기관과 원전인근 주민 등 500여명이 참여했다. 훈련은 인명피해 최소화를 목표로, 지진으로 인한 화재 및 유해화학물질 누출, 방사능 누출 등 복합적인 재난 상황을 가정해 실제상황과 같이 진행됐다.

한수원은 이날 훈련을 통해 유관기관과의 협업체계와 재난대응 체계 및 매뉴얼의 실효성을 점검하는 등 발생 가능한 모든 재난에 대한 대응 역량을 높였다.

정재훈 사장은 "이번 복합재난 대응 훈련을 통해 더욱 철저한 재난 대응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한수원은 앞으로도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어떠한 비상상황에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