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기후변화·에너지·환경부문 정책 확산 지원 등에 상호 협력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서울에너지공사(대표 박진섭)는 16일 녹색기술센터(소장 오인환)와 해외 청정에너지 공동 협력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해외 청정에너지 수요 발굴과 에너지 복지 개발원조 공동 프로젝트 개발 △기후변화·에너지·환경부문 제도 정책 확산 지원 과 공동행사 개최 △국내외 관련 정보 공유와 전문가 네트워크 교류 등과 분야에서 상호 협력 방안 마련과 함께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두 기관은 최근 급속한 도시화로 인해 심각한 환경·사회 문제에 직면하고 있는 개발도상국의 지속가능한 발전 모델을 수립하는데도 협력키로 했다.

서울에너지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청정에너지 사업과 녹색기술센터의 해외 에너지 협력사업 경험과 노하우가 개발도상국의 지속가능한 발전 모델을 수립하고, 확산시켜 나가는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박진섭 사장은 "에너지 소비 도시에서 생산도시로 전환하기 위한 서울시의 노력은 지속 가능한 도시 모델로서 국제적 인정을 받고 있다"면서 "서울시의 다양한 재생가능에너지와 에너지효율사업을 해외 도시와 공유하고 협력함으로써 개발도상국가의 지속가능한 에너지전환에 기여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