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한은행 본점

신한은행 전경.(사진=신한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한은행은 비재무 로보애널리스트 기업인 지속가능발전소와 함께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비재무 리스크 분석 시스템을 공동으로 개발한다.

두 회사는 지난 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진행하는 ‘2018 혁신적 핀테크 분야 시범사업’에 ‘지속가능 중소기업 여신을 위한 비정형 데이터와 AI 기반 기업 비재무 리스크 분석 서비스’를 공동으로 제안해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

신한은행은 위험을 감수하며 도전하는 벤처와 스타트업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이 시스템을 갖추기로 했다. 기존 재무성과 위주의 신용평가는 스타트업을 포함한 중소기업의 성장가능성을 측정하기가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또 기존 비재무 평가에는 여신 담당자의 주관적인 의견이 반영되는 편향성 문제가 있다.

두 회사는 AI를 기반으로 뉴스 등 비정형 데이터를 분석해 객관적으로 평가된 비재무 리스크를 여신 심사에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환경·사회·지배구조 측면의 비재무 평가체계와 비재무 정보를 고려한 부도예측 모델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은행의 장현기 디지털전략본부장은 "이번 서비스는 연내 시범적용을 마치고 내년부터 적용 대상 여신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정형 데이터와 AI를 활용해 업무 역량을 고도화하고 혁신적 비재무 리스크를 관리해 여신 심사와 사후 관리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