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취업자 고용률

자료=통계청.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취업자 증가 폭이 3개월째 10만명을 겨우 넘은 수준에 머물렀다. 3개월 연속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명대에 그치기는 글로벌 금융위기 후 처음이다. 취업자 증가 부진은 10개월간 취업자 증가세가 이어졌던 제조업이 감소세로 돌아선 데다 기저효과가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86만 8000명으로 집계됐다. 전년보다 12만 3000명이 늘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지난 2월부터 10만명대에 그치고 있다. 1월 33만 4000명에서 2월 10만 4000명으로 줄어든 뒤 3월 11만 2000명에 이어 지난달에도 10만명대 수준에 머물러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에는 취업자 증가 수가 7개월 연속 10만명대에 머물거나 더 적었다. 당시 취업자 증가 수 부진은 2008년 8월 17만 7000명을 시작으로 2010년 2월까지 이어졌다.

산업별로는 증가세를 이어갔던 제조업이 감소세로 돌아섰다. 제조업은 지난해 6월부터 10개월 연속 취업자 수가 늘었지만 지난달 6만 8000명(2%)이 감소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조선업 등 구조조정의 여파가 제조업에 영향을 미쳤다"며 "제조업 생산 지표 등이 2∼3월에 좋지 않아 후행성이 있는 고용 지표에 악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이어 "전자 부품 등 취업자 수가 늘었던 산업의 증가폭은 둔화됐고, 기존에 감소한 산업은 그대로 유지됐다"고 말했다.

도매·소매업은 6만 1000명이 감소했다. 숙박·음식점업은 2만 8000명, 교육서비스업은 10만 6000명이 줄었다. 숙박·음식점업에서 줄어든 것은 중국인 관광객 수가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고 포화상태인 만큼 조정 국면에 이른 영향으로 보인다. 교육서비스업에서는 학생 수가 줄고 대학에서 구조조정을 단행해 취업자 수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의 취업자 수는 14만 4000명,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행정의 취업자는 8만 1000명이 늘었다.

건설업 취업자 증가폭은 3만 4000명에 그쳤다. 작년의 취업자 수는 10만명대 이상이었지만 올해는 기저효과에 따라 취업자 증가 폭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고용률은 60.9%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내렸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보합인 66.6%를 기록했다.

실업자 수는 116만 1000명으로 1년 전보다 6000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률은 1년 전보다 0.1%포인트 하락한 4%였다. 15∼29세 청년층 실업률은 0.5%포인트 하락한 11%였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작년 6월부터 증가세를 이어오던 제조업 취업자가 감소 전환하면서 전체 취업자가 3개월 연속 10만명대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4월 42만명으로 크게 증가한 데 따른 기저효과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