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KT스카ㅣ라이프

북한이탈아동들이 ‘사랑의 꿈나무투어’ 제작시설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KT스카이라이프)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KT스카이라이프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북한이탈아동에게 미디어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나섰다.

KT스카이라이프는 지난 2일 북한이탈아동을 돌보는 대안학교인 금강학교와 우리집2에 ‘사랑의 안테나’를 설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금강학교와 우리집2는 탈북아동청소년이 한국 사회에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교육을 지원하는 기숙형 대안학교다. 생계를 위해 일하는 부모 사정상 방치되기 쉬워 함께 모여 생활하며 일반 학교 진학을 준비하고 있다.

KT스카이라이프 측은 "이번 사랑의 안테나 설치로 북한이탈아동들에게 교육방송 등 TV를 통한 교육 기회를 제공해 남한 또래 아이들과의 문화적 격차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명했다.

지난 14일엔 금강학교 재학 초등학생 18명을 초청해 ‘사랑의 꿈나무 투어’를 진행하는 등 북한이탈아동의 방송·문화 체험 시간도 가졌다.

사랑의 꿈나무 투어는 위성방송 제작·송출시설을 견학하고 방송 성우 체험 등을 통해 TV 방송 프로그램이 제작되는 과정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방송 환경 자체가 낯설었던 아동들은 카메라 등 다양한 방송 장비 등 제작환경을 견학하고 성우 대본대로 녹음된 자신의 목소리를 들으며 방송 산업을 이해하는 시간을 보냈다.

안윤선 KT스카이라이프 사회공헌팀장은 "사랑의 안테나와 사랑의 꿈나무 투어를 통해 문화·정보 격차를 줄이고 사회 관계망을 확대해 우리 사회의 건강한 구성원이 되도록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