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네이버-미래에셋 '전략적 협력 관계'
"신규 개발부지 투자는 사무공간 확보 차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네이버가 전략적 제휴 관계인 미래에셋대우의 부동산 투자 펀드에 약 2000억원을 출자했다. 

16일 네이버의 올해 1분기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네이버는 미래에셋의 사모펀드(PEF)인 ‘미래에셋맵스전문투자형 사모부동산투자신탁 62호’에 1963억원을 출자했다. 45%의 지분을 차지한다. 

이 펀드는 판교 알파돔시티 6-2구역 개발 투자를 목적으로 지난해 연말 설정됐다. 총 규모는 4109억원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운용한다. 

네이버는 향후 안정적인 사무공간 확보 차원에서 신규 개발 부지에 투자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와 미래에셋대우는 2016년 12월 신성장펀드를 조성한 것을 계기로 아시아 유망 스타트업에 공동 투자하는 등 협력 관계에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