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은행연합회 전경.(사진=은행연합회)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은행연합회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공시 오류에 따른 피해자들 대부분에게 정상보다 많이 낸 이자의 약 98%를 돌려줬다고 16일 발표했다. 

앞서 감사원은 2012년부터 2017년 10월까지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코픽스를 점검한 결과 2015년 4월 기준 코픽스가 1.77%에서 1.78%로 0.01%포인트 높게 공시됐다고 지적했다. 

해당 공시 오류로 은행·생명보험사·손해보험사·저축은행은 대출자 47만 1953명으로부터 약 16억 6000만원의 이자를 더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권은 환급 대상자는 45만명, 환급 규모는 환급 이자 15억 8000만원에 경과 이자 3억 8000만원을 더한 19억 6000만원으로 집계했다. 

은행권은 고객에게 해당 사실을 안내한 후 고객이 보유한 계좌로 환급금을 지불했다. 올 2월 말 기준 환급률은 금액 기준 97.7%를 보이고 있다. 

은행권은 미환급 내역을 보관하고 있어 이들 고객이 점포를 방문하면 이자를 되돌려줄 계획이다. 

은행연합회는 코픽스 오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정합성 검증 대상 항목을 기존 40개에서 268개 전체로 확대했다. 또 전월보다 변동 폭이 과다하면 은행이 해당 항목을 재검증하도록 했다. 아울러 은행이 한국은행에 제출하는 금리조사표와 코픽스 공시 자료를 비교하고 검증해 코픽스 오류가 나더라도 해당 월에 오류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