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이미지 투데이)



같은 시간 동안 걷기 운동을 해도 껌을 씹으면서 걸으면 그냥 걷는 것보다 운동효과가 늘어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와세다대학 스포츠과학대학원의 하마다 유카 교수 연구팀이 남녀 46명(21~69세)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먼저 1시간 동안 쉬게 한 뒤 껌 2개씩을 주고 이를 씹으면서 15분 동안 보통 걸음걸이로 걷도록 했다.

또 한 번은 역시 1시간 휴식을 취한 뒤 껌에 들어있는 성분을 가루로 만든 것을 먹게 한 다음 일상적인 걸음걸이로 15분간 걷게 했다.

이 두 실험 중 어떤 것을 먼저 할 것인가는 무작위로 정해서 하게 했다.

연구팀은 이와 함께 실험 전 쉴 때는 안정 시 심박수(resting heart rate), 걷기 운동 중에는 평균 심박수, 걸은 거리, 평균 보속(cadence), 보폭, 총에너지 소비량(total energy expenditure)을 측정해 두 실험 간 차이를 비교했다.

보속은 15분 동안 걸은 거리로, 보폭은 평균 보속과 평균 스텝 수로, 총에너지 소비량은 평균 보속과 체질량(body mass)으로 산출했다.

전체적으로 걸을 때의 평균 심박수는 껌을 씹으면서 걸을 때가 그냥 걸을 때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안정 시 심박수와 걸을 때 심박수의 차이 역시 껌을 씹으면서 걸을 때가 훨씬 더 컸다.

이 두 가지 결과는 남녀 모두 같았다.

그러나 남성은 걸은 거리와 평균 보속 역시 껌을 씹으며 걸었을 때 크게 증가했다.

연령층으로 보면 40세 이상 그룹이 40세 이하 그룹보다 모든 면에서 껌을 씹으면서 걸을 때와 그냥 걸을 때의 차이가 더 크게 나타났다.

전체적인 결과는 걸을 때 껌을 씹는 것이 성별이나 나이와 관계없이 여러 가지 신체적, 생리학적 기능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하마다 교수는 설명했다.

쉬고 있을 때 껌을 씹는 것이 생리학적 기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연구결과는 많지만 걸으면서 껌을 씹을 때 이것이 신체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는 아직까지 없었다.

이 연구결과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유럽 비만학회 학술회의(European Congress on Obesity)에서 발표됐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