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80530_143346

전국태양광발전협회는 지난 6월 30일 청와대 인근 효자동 주민센터에서 1차 집회를 가졌다.(사진=에너지경제신문)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전국태양광발전협회가 임야 가중치 제한에 강력히 반대하고 나섰다. 2차 집회로 문재인 대통령 양산 자택 집회를 할 예정이다.

협회는 지난 6월 30일 청와대 인근 효자동 주민센터에서 1차 집회를 가진 바 있다.

협회는 정부의 태도가 몇 개월만에 바뀌었다고 지적했다.

협회에 따르면 정부는 작년 연말 ‘신재생에너지 30/20 정책’을 내놓으며 태양광사업으로 투자를 유도하다가 반 년만에 환경부를 앞세워 산지 지목을 가진 땅에 태양광 전면 금지를 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일련의 조치들이 북한에 대한 신재생에너지관련 지원정책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고 의심했다.

오는 8월 1일 환경부의 ‘육상태양광발전소 환경영향평가지침’ 실행을 앞두고 있다.

협회는 실행에 앞서 ▲8월 1일로 예정된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 지침 전면 폐지 ▲(시행할 경우) 올해 12월 1일까지 접수된 환경영향평가까지는 기존의 지침 적용 ▲국영기업(한전, 한국농어촌공사 등)의 신재생 에너지 독점 중단을 요구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