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선풍기 맹주 신일산업…‘2018년형 이동식 에어컨’ 홈쇼핑서 연일 매진

예년에 비해 짧은 장마로 찜통 같은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대표 냉방가전인 에어컨, 선풍기 등 판매량이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예년에 비해 짧은 장마로 찜통 같은 무더위가 연일 맹위를 떨치고 있는 가운데 대표 냉방가전인 에어컨, 선풍기 등 판매량이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대유위니아와 대우전자는 최근 1주일(7월 11일∼7월 17일)동안 에어컨 매출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4% 증가한데 더해 서울을 비롯한 전국 여러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16일 단 하루 동안 대유위니아와 대우전자 합쳐 7000대 이상 판매고를 올려 단일 매출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대유위니아의 경우 무더위가 본격 시작된 지난 14∼16일 단 3일 동안 위니아 에어컨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무려 158% 증가했다. 
더욱이 짧은 장마가 끝난 직후인 14일의 경우 하루 판매량이 전년 동일 대비 18% 증가하는데 그쳤는데 이를 기점으로 15일 159%, 16일 하루 판매량의 경우 전년 같은 기간 대비 무려 419% 급증했다. 

대유그룹 관계자는 "기록적 더위가 이어졌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본격 무더위가 시작되자 에어컨 판매량이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면서 "더운 날씨가 계속 이어진다면 올해 에어컨 업계 전체 판매량은 지난해의 250만여대 기록을 갈아 치울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선풍기 전문 메이커로 확고한 위를 점하고 있는 신일산업이 선보인 2018년형 이동식 에어컨 신제품도 올 여름 냉방기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제품군으로 꼽힌다. 

특히 신일의 이동식 에어컨은 적은 공간에서 냉방과 제습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지난 5일 CJ오쇼핑 론칭 방송에서 매진을 기록한데 이어 13일 방송에서는 70분 동안 12억원어치가 판매될 정도로 인기 급상승 중이다. 

이 제품은 서랍장만 한 사이즈로 공간을 적게 차지할 뿐만 아니라 바람의 모드는 3가지로 △주변 온도를 감지해 설정값에 따라 냉방·송풍으로 작동하는 ‘자동풍’ △설정 온도와 같거나 실내 온도가 23도보다 낮아지면 작동하는 ‘송풍’ △실내 온도를 빠르게 내려주는 ‘냉방풍’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강력 제습 기능을 갖춘 것도 특장점이다. 하루 500㎖ 생수병 44개 분량인 약 22리터의 수분을 제거, 장마철에도 쾌적한 실내 환경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자가 증발시스템을 적용해 물탱크를 비우는 번거로움도 없다.

신일산업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된 이동식 에어컨은 제품 기획 단계부터 소비자의 니즈를 최대한 반영해 성능과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한 만큼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면서 "올해 이동식 에어컨 판매량은 전년대비 약 4배 가량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