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SK

SK텔레콤이 AI리서치센터 산하에 데이터 머신 인텔리전스 그룹과 테크 프로토타이핑 그룹을 신설했다. 데이터 머신 인텔리전스 그룹장은 진요한 박사(왼쪽)가, 테크 프로토타이핑 그룹장은 장유성 박사가 선임됐다. (사진=SK텔레콤)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인공지능(AI) 분야 연구·개발(R&D)을 책임지는 AI리서치센터의 조직 구성과 책임자 선임을 마무리했다고 1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최근 AI리서치센터 산하에 테크 프로토타이핑 그룹, 데이터 머신 인텔리전스 그룹 등 2개 조직을 신설하고 기존 연구조직인 T-브레인을 포함한 3개 조직으로 구성을 완료했다.

데이터 머신 인텔리전스 그룹장은 실리콘밸리 소재 모바일 광고 플랫폼 ‘탭조이’에서 데이터 사이언스를 총괄해 온 진요한 박사가 선임돼 머신러닝 등 AI 기반기술 연구를 책임진다.

테크 프로토타이핑 그룹장에는 자연어 기반 지식 엔진 ‘울프램 알파’의 창립 멤버인 장유성 박사가 선임돼 AI 기술의 검증과 사업화 가능성을 타진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채용 규모를 한정 짓지 않고, 상시로 영입한다’는 내부 방침을 세우고, AI 분야의 연구·개발을 함께 할 글로벌 인재 확보에 나섰다.

또한 머신러닝 분야 학술회의의 양대 산맥으로 이름 높은 ICML과 NIPS를 직접 찾아가 글로벌 AI 인재 대상 채용을 진행할 계획이다.

먼저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스웨덴 스톡홀롬에서 진행된 ICML에서 글로벌 AI 인재 채용을 진행했다.

T-브레인 조직을 담당하는 미국 MIT 출신 김지원 상무가 학회를 찾아가 AI와 머신러닝 분야의 우수 인재들과 만나 SK텔레콤의 AI 분야 사업현황과 비전을 소개했다. 학회에서 SK텔레콤 지원 의사를 밝힌 인재들은 학회 이후 면접 과정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어 SK텔레콤은 오는 12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NIPS 참가를 포함한 AI 분야 글로벌 인재 채용을 지속적으로 전개한다.

이 밖에도 SK텔레콤은 국내의 주요 AI 관련 학회·포럼 참석, 캠퍼스 방문 설명회 등을 통한 AI 분야 인재 확보도 진행한다. 또한 오는 9월 AI 분야에서 전세계적으로 능력을 인정받는 국내외 전문가들을 초청해 ‘AI 심포지엄’을 개최할 계획이다.

SK텔레콤 김윤 AI리서치센터장은 "전세계적으로 AI 분야 인재 확보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장유성 박사, 진요한 박사가 합류한 것은 커다란 행운"이라며 "최고의 전문가들이 마음 놓고 신나게 연구·개발에 매진할 수 있는 환경과 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