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마카오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IMF는 올 2020년 마카오가 카타르를 제치고 세계 최고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IMF가 추정한 올해 1인당 GDP 순위는 1위 카타르(128702달러), 2위 마카오(122489달러), 3위 룩셈부르크(118702달러), 4위 싱가포르(98014달러) 순이다.

마카오는 지난 1999년 중국 반환 이후 세계적인 기업들이 대규모 카지노와 호텔을 건립하면서 고속 성장을 거듭해왔다.

IMF는 마카오의 올 20201인당 GDP 143116달러를 기록해 카타르(139151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마카오의 인구는 약 65만명 수준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