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기업자금조달

자료=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자영업자(개인사업자) 대출 증가폭이 4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지난 3월말 개인사업자 대출에 대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도입했지만 효과는 미미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8년 7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304조 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달 전보다 2조 5000억원 증가했다.

은행권의 개인사업자 대출은 지난해 9월 3조 4000억원, 11월 3조 2000억원씩 늘어나는 등 3조원대 증가세를 보이다가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1조원대로 줄었다. 그러다 2월 2조원대 증가폭을 회복한 뒤 지난달까지 5개월 연속 2조원대 증가세를 유지했다. 지난달 증가 규모는 3월에 2조 9000억원이 증가한 이후 최대였다.

올해 들어 7월까지 은행권 개인사업자 대출은 총 15조 8000억원 늘었다. 1∼7월 은행의 전체 기업 대출 증가액인 30조 8000억원의 절반을 개인사업자 대출이 차지했다. 반면 정부의 대책 효과로 가계대출 증가세는 꺾이고 있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지난달 4조 8000억원이 늘어나며 3월 4조 3000억원이 늘어난 후 증가 규모가 가장 적었다.

정부가 3월 말부터 개인사업자 대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도입해 자영업자의 대출을 바짝 조이고 있으나 아직 효과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가계대출 규제의 풍선효과로 상대적으로 대출이 쉬운 개인사업자 대출이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금리가 연내 오르거나 내수가 부진해지면 자영업자의 대출 부담이 가중돼 대출 부실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은 이미 조금씩 오르고 있다. 한은이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에 제출한 ‘자영업자 대출 현황’을 보면 국내 은행의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은 올해 1분기 0.33%로 지난해 말보다 0.04%포인트 올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