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용량 93kWh 증가…누진제 한시 완화 구간 100kWh 수준

폭염 지속, 우리집 7월 전기세는 얼마나?<YONHAP NO-2558>

6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전력공사 남서울본부에서 직원들이 각 가정으로 발송될 7월분 전기요금 청구서를 분류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7월 한 달간 전기요금이 작년보다 평균 2만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최근 발표한 누진제 완화로 7월 전기요금이 평균 1만원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만큼 다수 가구가 전기요금 할인을 체감할 것으로 기대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8일부터 이달 7일까지 스마트계량기(AMI)가 설치된 전국 32개 아파트 단지 총 2만3522가구의 전기사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산업부는 조사 대상 가구의 78%인 1만8357가구의 전기요금이 작년 대비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들 가구는 전기 사용량이 평균 93kWh(킬로와트시) 증가하면서 전기요금이 평균 2만990원 늘었다.

93kWh는 최근 정부가 누진제를 한시적으로 완화하면서 확대한 누진제 구간 100kWh와 비슷한 수준이다.

앞서 산업부는 누진제 한시 완화로 누진제 2구간 이상에 속한 1512만 가구의 전기요금이 7∼8월 두 달간 평균 1만370원(19.5%) 감소한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 가구의 전기요금 증가액은 ‘1만∼3만원 미만’이 7458가구(31.7%)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이 ‘1만원 미만’ 6442가구(27.4%), ‘3만∼5만원 미만’ 3천10가구(12.8%), ‘5만∼10만원 미만’ 1326가구(5.6%), ‘10만원 이상’ 121가구(0.5%) 등이다.

전력 사용량 증가는 ‘50kWh 미만’이 6317가구(34.4%)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이 ‘50∼100kWh 미만’ 5381가구(29.3%), ‘100∼200kWh 미만’ 5012가구(27.3%), ‘200kWh 이상’ 1647가구(9.0%) 등이다.

조사 대상의 22.0%인 5165가구는 작년 대비 전기요금이 줄었다.

산업부는 이들 가구에 7∼8월 누진제 한시 완화를 적용하면 전기요금이 작년 대비 증가한 가구가 1만2966가구(55.1%)로 줄어든다고 밝혔다.

전기요금이 감소하는 가구는 5165가구에서 1만556가구(44.9%)로 2배로 증가한다.

이번 조사 대상만 놓고 보면 정부의 누진제 한시 완화로 전기요금이 오히려 작년과 비교해 감소한 가구가 나오는 것이다.

다만 산업부는 AMI가 보급된 일부 아파트만을 대상으로 분석한 자료라 올여름 전체 가구의 사용량이나 요금을 정확히 반영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