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언팩 행사를 통해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를 공개했다. (사진=AFP/연합)


삼성전자가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언팩 행사를 통해 공개한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에 대해 외신들과 IT전문 매체들은 ‘새로운 진화’에 주목했다. 특히 갤럭시노트9 공개는 갤럭시S9의 부진을 극복하면서 다음 달로 알려진 애플의 신형 아이폰 출시에 앞서 대응하려는 삼성전자의 전략적 포석이 담긴 것으로 분석했다. 

IT전문업체인 더버지는 "최상의 스펙(사양)을 갖췄다"면서 "화면은 더 커지고, S펜은 어느 때보다 더 많은 기교를 갖췄고, 배터리는 엄청나다"고 평가했다.

역대 갤럭시노트 제품 중 가장 큰 6.4인치 화면과 블루투스 지원을 통해 리모컨 컨트롤 기능을 갖춘 S펜, 역대 최강의 배터리 용량(4000㎃h) 등을 평가한 것이다.

더버지는 "기존의 갤럭시노트8로부터 견고한 세련미를 갖추고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노트 폰을 사용하는 고객들은 갤럭시노트9에 더 행복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갤럭시S9(의 판매부진)으로 흔들린 후 이 엄청난(monstrous) 성능의 디바이스에 더 많은 것이 달려있다"고 설명했다.

더버지는 다만 판매가가 128GB 사양은 999달러에, 512GB 사양은 1250달러에 이를 것이라면서 "갤럭시노트9을 갖기 위해서는 더 많은 돈을 지불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룸버그통신은 "삼성전자가 갤럭시 라인 제품의 판매세를 활성화하고 다가오는 애플의 아이폰 신제품에 맞서기 위해 대형 화면의 신제품에 기댔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갤럭시노트9은 전작 노트8과 비슷한 것으로 보이지만 S펜에 블루투스 기능을 지원하고 카메라 성능을 업그레이드했다"면서 특히 사진촬영 등에 리모트 컨트롤이 가능한 S펜의 업그레이드가 ‘하이라이트’라고 평가했다.

통신은 갤럭시노트9의 판매가를 사양에 따라 999.99달러에서 1249.99달러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AP통신은 갤럭시노트9은 "더 빨라지고, 재충전 없이 더 오래갈 것"이라고 평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삼성이 배터리 용량을 20% 개선하고 메모리 저장용량을 두 배로, 화면을 6.4인치로 확장해 갤럭시노트9의 ‘마력’을 강화했으며 가장 큰 기술적인 도약은 S펜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도 갤럭시노트8과 상당히 비슷하며 이는 스마트폰의 혁신 둔화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로이터통신은 갤럭시노트9이 인기게임 ‘포트나이트’ 안드로이드 버전 등을 게임 런처 앱을 통해 다운받을 수 있도록 한 것과 관련, "젊은 고객층을 유인하기 위한 시도"라고 평가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