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80810075408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및 러시아 제재 등 정치적 불확실성 확대와 기업 실적 낙관론이 맞서며 혼조세로 마감했다. 애플과 아마존이 상승세를 나타냈지만, 에너지섹터가 약세를 보여 발목을 잡혔다.

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4.52포인트(0.29%) 하락한 25,509.2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12포인트(0.14%) 내린 2,853.58을 기록했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46포인트(0.04%) 상승한 7,891.78에 장을 마감했다.

애플 등 주요 기술주의 호실적에 힘입어 나스닥은 이날까지 8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유지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이후 최장기간 연속 상승 기록이다.

시장 참가들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정책 충돌 추이와 미국의 러시아 제재 등 정치 불안요인을 주시했다. 기업의 강한 실적에 따른 낙관론도 유지됐다.

미국과 중국은 상대방 제품 160억 달러에 대한 25% 관세 부과 방안을 맞교환하며 재차 충돌했다.

이로써 양국은 상대방 제품 500억 달러씩에 관세를 부과하게 된다. 미국은 또 중국 제품 추가 2000억 달러, 중국은 미국 제품 600억 달러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예고하며 맞서는 중이다.

양국 간 무역정책이 좀처럼 해법을 찾지 못하면서 시장의 불안도 해소되지는 못하고 있다.

다만 이날 미국이 유럽 전역의 대사관에 전보를 보내 관세를 낮출 수 있는 사업 분야를 확인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중국 외 다른 지역과의 무역충돌 우려는 다소 경감됐다.

러시아와의 갈등도 새로운 위험요인으로 부상했다.

미국은 전일 러시아가 독극물을 사용한 암살을 기도한 점을 이유로 국가안보와 관련한 품목이나 기술의 러시아 수출을 금지하는 제재를 내놨다.

또 일부에서는 미국이 러시아 국채 매입 금지 등의 주가 제재에 나설 것이란 전망도 제기되면서 루블화가 급락하는 등 러시아 금융시장이 극심한 불안을 겪었다.

러시아는 미국의 제재가 국제법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보복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맞섰다.

이밖에 중동 지역 지정학적 위험과 영국 브렉시트를 둘러싼 불확실성 등 글로벌 정치 상황의 불안이 커진 점이 투자 심리를 위축했다.

반면 기업의 강한 실적에 기댄 낙관론도 여전했다. S&P 500 포함 기업의 2분기 순이익 증가율은 24% 가량으로 시장의 당초 예상 20%를 훌쩍 뛰어넘었다.

clip20180810075518

상장폐지 추진 소식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테슬라 주가가 4.8% 하락하며 불안정한 흐름을 지속했다. (표=구글 파이낸스)



이날 종목별로는 상장폐지 추진 소식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테슬라 주가가 4.8% 하락하며 불안정한 흐름을 지속했다.

석유기업 옥시덴탈 페트롤륨은 4.21% 내렸다. 이 업체는 실망스러운 연간 석유생산 전망치를 그대로 유지했다.

아마존과 애플은 0.6%와 0.8% 각각 올랐다.

싱클레어는 2.58% 하락했다. 앞서 트리뷴 미디어는 싱클레어에 39억달러에 인수되는 거래를 종료하고 소송을 제기했다. 트리뷴은 2.68% 상승했다.

약국체인 라이트에이드는 11.78% 급락했다. 이 업체는 미국 식료품 체인 앨버트슨과의 합병 협약을 파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주들은 약세로 마감했다. 모간스탠리가 미국의 반도체 산업 전망을 하향 조정한 결과다. 마이크론이 2.12%,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가 2.03%, 온 세미컨덕터가 2.23% 하락했다.

통신업체 센추리링크는 분기 실적을 발표한 뒤 13.16% 급등했다.

21세기 폭스는 0.31% 올랐다. 이 업체는 예상을 상회하는 분기 순이익과 매출을 발생했다. 영화 ‘데드풀2’의 흥행 호조 영향이다.

업종별로는 통신주가 0.98% 오르며 가장 강세를 보였다. 반면 에너지는 유가 반락 영향으로 0.89% 떨어져 가장 부진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에서 6000명 감소한 21만3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예상치는 22만 명보다 적었다.

노동부는 또 7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변화없음(0.0%·계절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WSJ 조사치는 0.2% 상승이었다.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를 줄였다.

상무부는 6월 도매재고가 전달 대비 0.1%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도매재고는 지난 8개월간 늘었다. WSJ 조사치는 ‘변화 없음(0.0%)’이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시장의 위험투자 심리가 유지되고 있지만, 무역전쟁 등 확산하고 있는 불확실성도 주의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포트 피트 캐피탈 그룹의 찰스 스미스 수석 투자 담당자는 "관세를 염두에 두고 거래를 하고 싶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내일 무슨 일을 할지 누구도 알 수 없다"며 "또 어떤 기업이 관세 이슈로 타격을 받게 될지도 불분명하다"고 토로했다. 그는 "시장은 관세가 기업의 실적에 영향을 줄 정도로 확대될지 주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6.0%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87% 상승한 11.27을 기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