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자동차보험

자료=금융감독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80%대로 오르며 상반기 적자를 기록했다. 하반기에도 손해율이 오를 것으로 예상되면서 차 보험료 인상의 압박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10일 상반기 손보사 11개사의 차보험 손해율은 81.7%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손해율은 경과보험료에서 발생손해액이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올해 상반기 차보험 손해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포인트 올랐다.

1분기는 강설과 한파 탓에 손해율이 82.6%까지 올랐다가 2분기는 이같은 계절적 요인이 사라져 80.7%로 낮아졌다. 1·2분기 모두 적정손해율인 77∼78%보다 높다. 사업비율은 18.5%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0.7%포인트 떨어졌다. 인터넷을 이용해 차보험에 가입하는 가입자 수가 늘면서 사업비율을 개선되고 있는 추세다.

손해율이 오르면서 차보험은 116억원의 적자를 냈다. 분기별로는 1분기에 483억원 적자, 2분기에 367억원 흑자를 보였다. 회사별로는 삼성화재, 현대해상, 메리츠화재, 악사(AXA)손해보험 등 4개사는 흑자, 나머지 7개사는 적자였다.

금감원은 하반기에도 손해율 상승 요인이 있다고 보고 있다. 20%내외의 정비요금 인상, 문재인 케어에 따른 상급·종합병원 2∼3인실 건강보험 적용 등의 요인이 있기 때문이다. 다만 경미한 사고의 수리기준이 확대되고 사업비를 절감하고 있는 추세라 손해율 상승에 따른 보험료 인상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금 누수 방지, 사업비 절감 등을 통해 보험료 인상 요인이 과도하게 발생하지 않도록 감독하겠다"며 "시장 자율성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국민 생활에 어려움이 없도록 보험료 조정 등을 업계와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자동차보험 판매 실적을 나타내는 원수보험료는 상반기 8조 4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00억원 감소했다.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보, KB손보 등 대형 4개사의 시장점유율은 80.5%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3%포인트 더 올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