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80810009825_AKR20180810033300002_02_i

7월 소비 속보치 (자료=기획재정부)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정부가 우리 경제가 회복세라는 판단을 9개월째 유지했다. 정부 스스로 성장률 전망치를 0.1% 포인트 낮췄지만, 현 경제상황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기획재정부는 10일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8월호’를 통해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 중심의 회복세를 이어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우리 경제가 회복 흐름세를 타고 있다는 판단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경기가 하강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다수의 경제 전문가들 지적과는 다른 판단이다. 정부 역시 지난달 ‘하반기 이후 경제여건 및 정책 방향’에서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각 2.9%와 2.8%로 기존부터 0.1% 포인트씩 낮춰 잡은 바 있다.

다만 그린북 7월호에서 처음 등장한 ‘불확실성 확대’라는 표현은 이달호에도 쓰였다. 8월호 그린북에서 기재부는 "생산과 투자가 조정을 받는 가운데 미중 무역 갈등 심화 등에 따른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6월 취업자는 1년 전 보다 10만6000명 늘었다. 증가 폭이 5개월 연속 10만명 전후에 그치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좋지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아울러 정부는 "소비 회복 흐름은 이어지겠지만 하반기에는 다소 더뎌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7월 소비 속보치에 따르면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은 1년 전보다 2.8% 증가해 3달 만에 플러스 흐름으로 돌아섰다. 이는 앞서 정부가 7월 19일 출고분부터 승용차 개별소비세를 30% 인하한 효과가 반영 된 것으로 분석된다.

백화점 매출액과 카드 국내 승인액은 각 3.2%, 9.7% 증가했지만, 할인점 매출액은 1년 전보다 2.5% 감소했다. 소비자심리지수(CCSI) 역시 101.0으로 작년 4월 이후 가장 낮았다.

방한 중국인 관광객 수는 1년 전 보다 42% 늘었지만, 증가율은 전달인 6월의 49%보다 둔화했다.

기재부는 리스크 관리에 집중하는 한편 5조원 규모의 재정보강과 개별소비세 인하 등 경제활력 제고 노력을 이어나가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아울러 혁신성장 가속화 등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민생 개선에 정책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고광희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월간으로 보면 수출 중심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개소세 인하 등 여러 조치를 했기 때문에 하반기에 생산이나 소비에 어떤 식으로 영향이 미칠지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또 "가계부채 리스크 관리 노력은 일정대로 가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부동산은 서울 강남·강북에 가격이 상승하는 곳이 있어서 현장 조사도 나가는 등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