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캡처

8일 광구 광산구 월곡동에 태양광 안심 보행등 점등식이 열려 주민들이 참여했다. (사진=광주시 광산구청)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지난 8일 광주시 광산구 월곡 1동 자원봉사캠프는 금호타운과 한성아파트 사이길에 ‘태양광 안심 보행등’을 설치하고 점등식을 열었다.

이번에 설치된 태양광 안심 보행등은 올해 자원봉사 전국공동행동인 ‘안녕한 사회, 안전한 마을 자원봉사의 힘으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태양광 보행등 100개를 설치하고 있는 광산구 자원봉사센터가 이날 월곡 1동에서 그 첫 사업을 마무리한 것이다.

태양광 보행등 설치지역은 주민이 광산구 안전포털 애플리케이션인 ‘맘편한 광산’을 이용해 마을을 탐방하며 빛의 밝기를 측정하는 과정을 거쳐 선정됐다. 하루 동안 햇볕에 충전한 뒤 사람이 지날 때 센서 반응으로 등에 불이 켜지는 원리로 작동된다.

광산구 월곡동 자원봉사캠프 라병호 캠프장은 "이 지역은 가로수와 주차된 차로 불빛이 가려 굉장히 어두운 길이었다"며 "길이 환해진 만큼 주민 모두가 더 안심한 마음으로 이 곳을 지나다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광산구 자원봉사센터 박상희 소장은 "마을 문제를 주민 스스로 살피고 해결하는 일을 동 자원봉사캠프에서 주도해서 뿌듯하고, 참여 주민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