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0일, 재단 직접 방문 통해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 기부금 전달

한국도로공사는 폐국도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소 수익금 2억 원을 저소득층을 위한 에너지복지 사업비로 10일 에너지재단을 방문,기부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 이하 도로공사)는 폐국도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소 수익금 2억 원을 저소득층을 위한 에너지복지 사업비로 한국에너지재단(이사장 김광석, 이하 에너지재단)에 기부했다.

홍두표 도로공사 사업본부장은 10일 에너지재단을 직접 방문, 에너지재단 우중본 사무총장에게 기부금 2억 원을 전달했다. 에너지재단은 도로공사의 기부금으로 태양광 발전소 설치 지역의 에너지 취약계층 약 300여 가구를 선정, 매달 전기요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1억2000만 원을 투입해 사회복지시설 5곳, 에너지 취약계층 10가구를 선정,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해줌으로써 사회복지시설의 재정자립 기반을 마련하고, 에너지 빈곤층 해소를 위해 주력할 계획이다.

에너지재단 우중본 사무총장은 "에너지재단은 에너지복지 전담기관으로서 에너지로 인해 고통 받는 에너지 취약계층의 발생을 막고 국민 모두가 최소한의 에너지를 누릴 수 있는 에너지 복지를 실현토록 하는데 역점을 둘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