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SKT

실감형 VR(가상현실) 게임을 즐기는 관람객을 배경으로 인기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 ‘배틀그라운드’ 캐릭터의 코스프레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이 주최하는 ‘5GX 게임 페스티벌’이 10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5A홀에서 개막했다.

이날 오전엔 SK텔레콤 프로게임단 T1 LoL팀 사인회가 열렸다. ‘페이커’ 이상혁, ‘뱅’ 배준식 선수 등 T1 LoL 팀 전원이 참석한 사인회 현장은 e스포츠 팬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이날 오후엔 T1 LoL팀과 현장 관중들이 팀을 구성해 이벤트 매치를 펼칠 예정이며, T1 LoL팀이 청백전 형태로 펼치는 ‘레전드 매치’도 진행된다.

오는 11일과 12일엔 ‘T1 PUBG팀 연습생 공개 오디션’ 대회가 열리며, 모바일 동영상 플랫폼 ‘옥수수(oksusu)’에서 전경기 생중계된다. 시청자들은 옥수수 앱을 통해 경기 관전 및 명장면 다시보기를 할 수 있다.

SKT

SK텔레콤 프로게임단 T1 LoL팀 선수들이 팬사인회에 앞서 SK텔레콤의 ‘옥수수 소셜VR’과 실감형 VR 게임을 체험했다. 모델 제외하고 사진 왼쪽부터 박권혁(트할), 배준식(뱅, 가운데 앉음), 이재완(울프, 가운데 섬), 이상혁(페이커), 강선구(블랭크) 선수.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5GX 게임 페스티벌’에서 5G 시대에 본격적으로 상용화될 새로운 미디어 서비스를 선보였다.

현장을 찾은 e스포츠 팬들은 대회장의 생생한 열기를 5G로 연결된 360 VR(가상현실)기기를 통해 느끼거나, 전시관에 마련된 스크린을 통해 11개의 다채널 멀티뷰 화면으로 경기를 관전했다.

VR 기기를 활용한 미래 게임 체험 공간도 인파로 북적였다. 관람객은 VR기기 등을 활용해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의 주인공이 돼 가상의 우주 공간에서 전쟁을 치루거나 좀비의 공격을 막았다. 가상의 전장에서 낙하산을 타고 적 진영에 침투하는 경험도 할 수 있었다.

SK텔레콤은 관람객이 LoL, 배틀그라운드, 피파 등 유명 온라인 게임을 5G를 통해 무선으로 해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5G 시대에 게이머는 초고속·초저지연 무선 데이터 전송을 기반으로 무선으로도 유선과 동일하게 고사양 온라인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