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34

우정민 KT DS 대표(오른쪽)와 김권중 한국전기안전공사 전기안전연구원 원장이 ‘전기설비 안전 및 화재 예방을 위한 지능형 원격 감시 시스템 고도화 및 정보화 구축’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KT DS)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KT그룹의 IT 서비스 전문기업 KT DS와 한국전기안전공사는 10일 서울 KT DS 본사 사옥에서 KT 협대역 사물인터넷 전용망(NB-IoT)을 활용한 빅데이터 기반 한국형 전기안전관리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양사는 이날 ‘전기설비 안전 및 화재 예방을 위한 지능형 원격 감시 시스템 고도화 및 정보화 구축’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NB-IoT를 활용해 과전압 등을 상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전기안전관리체계 구축 기반을 마련키로 했다.

또한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 기반 전기안전 융합 비즈니스 모델 발굴 △전기안전 감시용 IoT장치 개발 △IoT 장치 원격 업그레이드를 위한 FOTA(무선 펌웨어 업그레이드) 개발 등의 분야에서 상호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양사는 지난 5월에 전기안전기술과 NB-IoT 모듈이 탑재된 전기설비 원격 감시 장비 개발을 완료했다. 또한 서울 용산구 용문시장, 종로구 신설종합시장 내 300개 점포의 전기설비를 비롯해 전국 취약 전통시장과 상가 등을 대상으로 관련 시스템을 시범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KT DS 우정민 대표는 "전기안전 취약 시설의 전기안전관리체계를 한 단계 더 발전시켜 전기설비로 인한 화재로부터 안전한 환경에서 시민들이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