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이주희 기자] 롯데쇼핑의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영향 등으로 올 2분기 영업이익이 349억 원이 나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6.95% 감소한 수치다.

10일 롯데쇼핑은 올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4조4227억 원으로 0.51%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2139억 원으로 적자다.

업계에서는 특히 롯데마트가 실적이 부진했던 영향이 컸다고 평가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올 1분기에만 780억 원의 영업손실이 났다. 상반기 적자 규모는 1220억 원에 달한다.

롯데쇼핑 측은 중국의 롯데마트가 현재 매각을 진행 하고 있는 상태로 이 작업이 완료되면 실적도 개선될 것이라 전망했다.

롯데슈퍼도 240억 원의 영업적자가 났고 매출도 지난해보다 4.7% 감소한 9930억 원을 기록했다.

반면, 롯데백화점과 롯데하이마트는 지난해 2분기 대비 좋은 실적을 거뒀다. 롯데백화점의 해외패션과 생활가전 등의 영향으로 올 2분기 영업이익 570억 원, 매출액 770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42.5%, 0.9% 증가했다.

롯데하이마트는 매출액 2조390억 원, 영업이익 1080억 원으로 각각 10.9% 늘었다. 하이마트는 온라인 사업 확장을 통해 경쟁력이 강화됐다고 분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