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이 문희상 국회의장 등을 만나 중소기업계 현안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10일 박성택 회장은 문희상 국회의장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홍일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을 연달아 방문해 현 경제 상황에 대한 중소기업계의 의견을 전하고 관련 법안들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박 회장은 규제완화 등 기업투자 활성화 방안을 비롯해 외국인근로자 수습기간 확대 등 최저임금제 개선방안, 탄력근로시간 확대 등 고용안정 및 인력난 해소방안, 세금징수협력으로 인한 카드수수료 면제 대책, 유통산업발전법 개정 등 영세자영업자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방안을 건의했다.

박 회장은 "중소제조업의 생산, 내수, 자금사정, 고용 등이 전반적으로 부진하고 대외 경제환경의 불확실성 증대로 중소기업과 영세자영업자들은 매우 심각한 경영 위기에 놓여 있다"며 "규제개혁,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유연화, 영세자영업자 지원 등 관련 법안들이 9월 정기국회에서 통과돼 민생경제가 다시 활기를 되찾을 수 있도록 국회가 초당적 협력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문에는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성명기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장, 최전남 한국자동제어공업협동조합 이사장, 고수곤 대한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심승일 한국고압가스공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이봉승 한국귀금속가공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임원배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회장 등 중소기업인들이 동행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