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보험상품을 파는 홈쇼핑이나 1분이 넘는 TV광고인 인포머셜에서 주요 내용을 광고 마지막에 작은 글씨로 쓰거나 빠르게 읽지 못하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11일 "보험 소비자가 방송시청만으로도 보험상품에서 유리하거나 불리한 내용 등 손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보험사들은 방송 광고나 홈쇼핑에서 보험금 지급제한사유나 청약철회 안내, 보험계약 해지 시 환급금과 같은 꼭 필요하지만 보험사에 불리한 내용은 방송 마지막에 작은 글씨로 표기하고 빠르게 읽는 고지방송으로 안내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고지방송을 할 때 문자 크기를 지금보다 50% 확대해야 한다. 읽는 속도나 음성 강도도 본 방송과 비슷해야 한다. 음성 안내에 따라 고지하는 글자 색이 읽는 속도에 따라 바뀌도록 애니메이션 효과도 넣어야 한다.

아울러 금융위는 보험금 지급제한사유 등 보험금 지급과 관련한 내용은 고지방송이 아닌 본방송에서 충분히 설명하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본방송에서 설명한 보장내용 관련 지급제한사유들은 동등하게 본방송에서 설명하는 것이 합리적이다"고 말했다.

전화 상담만 받아도 고가 선물을 준다고 현혹하는 경우, 이때도 경품 가액이 3만원을 넘지 않고 개인정보 제공이나 일정 시간 이상 상담해야 받을 수 있다는 조건을 알리도록 했다. 소비자가 짧은 시간에 이해하기 어려운 안내 문구는 단순하고 쉽게 적고 전문용어도 풀어서 설명하도록 했다.

금융위는 소비자 청약철회권, 계약해지권 등 필수안내사항은 표준문구를 마련하기로 했다. 이는 모든 보험사와 홈쇼핑사가 통일해서 써야 한다.

금융위는 오는 10월까지 보험협회와 보험협회 광고, 선전규정을 개정하고 오는 12월부터 이를 적용할 방침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