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 칠레 장현수 이승우 (사진: kbs)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한국과 칠레의 평가전 경기에서 장현수는 울상을, 이승우는 웃상을 지었다.

11일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칠레의 평가전은 최종 0대0으로 종료됐다.

이날 한국 대표팀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2위의 칠레를 마주하고도 밀리지않는 저력을 과시했다.

그러나 경기 종료를 불과 몇 초 남겨두고 깜짝 놀랄 상황이 펼쳐졌다. 장현수가 백패스를 하던 도중 힘 조절에 실패하면서 칠레 선수에게 골 찬스를 만들어준 것.

다행스럽게도 칠레 선수가 슛 타이밍에 실수를 범하면서 볼이 골대 위로 붕 떠올라 실점은 면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중석에서는 집중력을 잃고 실망스러운 실수를 범한 장현수에게 야유가 빗발쳤다.

장현수 역시 자신의 실수를 뼈저리게 후회하는 듯 자책감에 고개를 들지 못했다.

반면 필드에 출전하지 않아 일말의 활약을 보여주지 않았음에도 관중석의 환호를 한 몸에 받은 인물이 있다. 다름아닌 아시안 게임의 골메이커 이승우.

이날 경기 도중 간간히 중계화면과 전광판에는 출전을 대비해 몸을 풀고 있는 이승우의 모습이 잡혔다. 관중석은 이승우의 얼굴이 잠시 보이는 것만으로도 크게 환호하며 마치 골이 들어간 것만 같은 함성소리를 보여줬다.

일각에서는 장현수와 이승우를 대하는 대중의 온도 차가 씁쓸하게 느껴진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한편 칠레와의 평가전을 무사히 마친 한국은 내달 12일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치를 예정이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