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가스공사 인천기지건설단, 23호 탱크 지붕 상량식 가져…에어레이징 공법 적용
1255톤 탱크 지붕 3시간에 걸쳐 40m까지 끌어올려 용접 밀봉, 내부공사 본격화

보도사진(1)_

에어레이징 공법으로 탱크 지붕을 끌어올리고 있다.



보도사진(2)_탱크 지붕이 상량된 모습

LNG 저장탱크 지붕이 상량을 완료한 모습.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에어레이징 공법을 적용한 인천LNG기지 증설 저장탱크 3기의 지붕 설치가 완료됐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는 인천LNG생산기지에 추가로 건설 중인 LNG 저장탱크 3기(21~23호기)의 지붕 설치를 완료하고 저장탱크 증설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가스공사 인천기지건설단(단장 석융원)은 이날 오전 인천LNG기지 4지구 LNG 저장탱크 증설공사 현장에서 23호기의 지붕을 올리는 상량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가스공사 성영규 생산본부장과 석융원 인천기지건설단장, 한동근 인천기지본부장 등 가스공사 관계자를 비롯해 시공사인 금호산업 이동학 부사장, 장문호 현장소장 등이 참석해 상량식을 축하했다.건설단은 앞서 6월과 7월에도 각각 21호기와 22호기의 지붕을 올린 바 있다.

상량식은 철제 지붕을 콘크리트 탱크 내부 바닥에서 제작한 뒤 내부를 밀폐시키고 공기를 불어 넣어 공기압으로 지붕을 밀어 올리는 에어레이징(Air Raising) 공법으로 진행됐다. 이날 무게 1255톤의 탱크 지붕은 4대의 송풍기가 탱크 상부를 통해 불어넣은 공기에 의해 최대 1분당 30cm의 속도로 약 3시간에 걸쳐 총 40.3m까지 올라온 뒤 용접을 통해 밀봉됐다.

인천기지건설단과 금호건설은 20만㎘급 LNG 저장탱크 3기의 지붕까지 모두 설치를 마친 만큼, 향후 영하 162℃의 초저온 LNG에도 견딜 수 있는 멤브레인 및 단열재 설치 등 내부공사에 본격 돌입할 방침이다.

석융원 인천기지건설단장은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최고 품질의 저장탱크를 차질 없이 완성해 수도권에 안정적으로 LNG가 공급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가스공사는 2015년 10월부터 총 3139억 원을 투입해 인천기지 내 20만㎘급 LNG 저장탱크 3기를 건설하는 공사를 진행 중이다. 2020년 7월 완공이 목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