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SKT

SK텔레콤은 14일 명화공업, 현대BS&C와 AI 기반 스마트 팩토리 사업 확장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현대BS&C 노영주 IT부문 대표이사, SK텔레콤 윤원영 통합유통혁신단장, 명화공업 김인환 생산기술총괄. (사진=SK텔레콤)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이 AI(인공지능)를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 확산을 본격화한다.

SK텔레콤은 14일 서울 중구 SK텔레콤 본사에서 명화공업, 현대BS&C와 AI 기반 스마트 팩토리 사업 확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명화공업은 자동차 부품 전문 생산 기업이며, 현대BS&C는 시스템 통합·IT컨설팅 등 IT 서비스 분야에 특화된 업체다.

이들 3사가 이번 협력을 통해 추진하는 스마트 팩토리 사업은 딥 러닝을 적용해 생산품 외관의 불량 여부를 검사하는 ‘AI 머신 비전’, 로봇 팔이 공간을 인식해 원하는 물건을 집어 옮기는 ‘3D 빈피킹’ 등이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영상 데이터 분석 등 AI 기술을 제공하고, 현대BS&C는 명화공업 내 공장 환경에 최적화 된 설비 연동서버 개발과 구축을 담당했다.

AI 머신 비전은 작업장에 카메라를 설치·촬영된 영상의 반복학습을 통한 머신러닝으로 불량품을 판정하는 기술이다. 3D 빈피킹 기술은 3D스캐너를 통해 불규칙하게 놓여진 대상의 모양을 인식하고 로봇이 정확히 대상을 잡아 원하는 위치에 놓는 기술이다.

3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불량품 출하를 체계적으로 예방하고 생산과 물류 과정을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AI기반 스마트 팩토리를 구체화해 나갈 전망이다.

또한 SK텔레콤은 명화공업 울산공장에 성공적으로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을 구축한 경험을 기반으로 다른 자동차 부품사를 비롯, 타 산업분야로 솔루션을 확대하는데 더욱 힘쓸 계획이다.

SK텔레콤 윤원영 통합유통혁신단장은 "AI 기반으로 공장 운영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명화공업 김인환 생산기술총괄은 "이번 협력을 기반으로 명화공업 사업장에 스마트 팩토리를 확대해 생산품 품질을 개선하고 운영 효율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BS&C 노영주 IT부문 대표는 "AI 기반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이 고도화될 수 있도록 최적의 설비연동서버를 개발 및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