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3일 베트남서 상냉장·하냉동형 냉장고 신제품 선봬


삼성전자

13일(현지시간) 베트남 호치민에 위치한 가전복합단지서 열린 삼성전자 냉장고 신제품 출시 행사에서 현지 관계자들이 제품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동남아시아에서 프리미엄 가전제품 시장 확대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지난 13일(현지시간) 베트남 호치민에 위치한 가전복합단지에서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 주요 거래선과 언론 등 업계 주요 관계자 100여 명을 초청하고 냉장고 신제품 출시 행사를 열었다.

삼성전자가 이날 공개한 제품은 상냉장·하냉동 유형으로 신선 보관 성능에 대한 요구가 높은 동남아 지역 특성을 고려해 맞춤형 기능을 적용했다. 냉장실에 영하 1도에 맞춰 각종 식재료가 얼지 않으며, 기존 제품보다 2배 오래 신선하게 보관해주도록 하는 ‘옵티멀 프레시 존’을 새로 장착했다. 동남아 인구의 평균 신장이 크지 않은 점을 반영해 기존 제품 대비 높이를 200㎜ 낮추는 등 인체공학적 설계도 적용했다.

디자인은 프리미엄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층이 선호하는 주방 인테리어 경향을 감안해 은색(실버)과 검정색(블랙) 색상을 도입됐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최근 동남아 지역은 지속적인 경제 성장으로 일반 2도어 시장에서 벗어나 양문형, 상냉장·하냉동형 등 여러 형태의 프리미엄 냉장고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삼성전자가 이날 선보인 상냉장·하냉동 제품군은 최근 동남아 시장에서 연평균 20%의 급성장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측은 "이런 흐름에 맞춰 동남아 프리미엄 시장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이번 제품은 베트남을 시작으로 싱가포르, 필리핀, 태국, 뉴질랜드 등 동남아 주요 시장에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