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대구 동구 동촌종합사회복지관 공동 시민과 함께 지역사회 맞춤형 사회공헌 추진

(자료사진) 다문화

다문화 및 중도입국 청소년 지원 프로그램 공모 사업설명회가 열리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는 ‘시민참여형 다문화 청소년 지원사업’ 수행기관으로 7일 대구 동구 동촌종합사회복지관을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가스공사가 지역사회와 함께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다문화사업을 널리 알리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특히 사업을 통해 다문화·중도입국 청소년에 대한 학업지원 및 진로지도, 사회성 향상 및 심리정서 지원 등 원활한 지역사회 정착 및 개인역량 강화를 도울 계획이다. 중도입국 청소년은 결혼이민자가 한국인과 재혼 후 본국에서 데려온 자녀를 의미한다.

다문화 청소년 지원사업은 개인 학업지원, 진로 탐색을 통한 직업교육 등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심리검사 및 진로체험 학습도 지원한다. 이번에 선정된 동촌종합사회복지관은 10월부터 내년 9월까지 1년간 다문화·중도입국 청소년 대상 프로그램을 시행할 예정이다.

특히, 이 사업은 가스공사 최초 시민참여형 사회공헌 사업으로 의미를 더한다. 공모를 통해 프로그램 제안서를 접수하고 심사에도 대구시민이 참여, 지역사회와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다지는 효과를 거둘 전망이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12월 임직원들이 직접 매달 일정금액을 모은 성금(온누리 펀드)의 활용처를 선정하기 위해 자체 선호도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그 결과 이번 다문화 청소년 지원사업을 비롯해 미혼모 지원사업, 범죄피해자 지원사업 등 총 3개 사업이 선정됐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온누리 펀드를 통해 다문화 청소년 지원사업과 같이 지역사회에 꼭 필요하고 시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사회공헌 사업을 육성하는 데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