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차기 사장 내정자.(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예금보험공사 사장에 위성백 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이 내정됐다.

금융위원회는 차기 예보 사장으로 위 전 국장을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임명 제청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예보 사장은 금융위원장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임명한다. 금융위원장 임명 제청은 청와대와 사전 상의를 거쳐서 하는 것인 관례인 만큼 사실상 확정된 것에 가깝다. 

위 내정자는 기재부 공공정책국 정책총괄과장과 미주개발은행(IDB) 파견, 기재부 국고국장 등 경제와 금융 분야의 보직을 지냈다. 경제학 박사 학위를 갖고 있는 데다 공직 경험이 오래돼 경제·금융정책 전반에 전문성을 갖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금융위는 "위 내정자가 금융, 재정 분야에서 체득한 전문지식과 공공기관 정책을 기획, 조정하는 업무경험 등을 통해 향후 예보를 선도적인 공공기관으로 이끌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