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AKR20180914033400003_01_i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이사 내정자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한화그룹이 한화큐셀, 한화토탈, 한화지상방산 등 3개 계열사의 신임 대표이사를 14일 내정했다.

그룹에 따르면 한화큐셀 남성우 대표이사가 최근 건강상의 이유로 사임의 뜻을 밝힘에 따라 후임에 현재 한화토탈 대표이사인 김희철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자리를 옮겼다.

한화토탈 대표이사에는 한화 지주경영 부문의 권혁웅 부사장이 사장 승진과 함께 내정됐다. 손재일 한화지상방산 대표이사가 권 내정자 대신 ㈜한화 지주경영 부문으로 이동했다. 이밖에 한화지상방산 대표이사는 한화디펜스의 이성수 이사가 겸직하기로 했다.

김희철 사장은 그룹 내 대표적인 ‘글로벌 전략통’으로 알려져 있다. 태양광 사업 진출 초기에 한화솔라원 중국법인과 한화큐셀 독일법인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뒤 최근 삼성 석유화학사 인수 작업 후에 한화토탈 대표이사를 맡아왔다.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이사 내정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화학공학 박사 출신이다. 정유·석유화학·에너지 분야의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다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한화에너지(옛 경인에너지) 공정·제품 연구실장과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다.

한화지상방산의 이성수 대표이사 내정자는 방산사업 미래전략기획의 전문가로 꼽힌다. 지난해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로 선임된 뒤 영업이익률 향상 등 안정적 재무 구조를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대표이사 인사는 각 계열사의 일정에 따라 이사회와 주주총회 등을 거쳐 확정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