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기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이 자매마을 농산품을 시식해보고 있다. 사진=삼성전기 제공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기는 오는 추석을 맞아 수원·세종·부산 등 3개 사업장에서 지난 11∼14일까지 4일간 ‘자매마을 추석 직거래 장터’를 열었다.

추석 직거래 장터는 2007년부터 12회째 이어지고 있는 삼성전기의 대표적인 지역 사회공헌 활동으로 이번 직거래 장터에는 화천 토고미 마을, 태안 볏가리 마을, 남해 다랭이 마을 등 전국 12개 마을에서 생산한 포도, 배, 더덕 등 53개 품목이 판매됐다.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도 행사장을 찾아 특산물을 구입했다. 별도로 구입한 장터 농산물은 지역사회 복지시설에 기부했다. 류승모 삼성전기 인사팀장(전무)은 "추석 직거래 장터를 통해 임직원과 가족, 자매마을 주민 모두 풍요로운 한가위를 맞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