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14현대차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자리에 올랐다.

현대차그룹은 이 같은 인사를 단행하고 정 총괄 부회장이 향후 경영 업무 전반을 총괄하면서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게 된다고 밝혔다
.

이번 인사는 글로벌 통상문제 악화와 주요시장의 경쟁구도 변화 등 경영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그룹의 통합적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결정의 일환이다
. 4차 산업 혁명 등 미래 산업 패러다임 전환기에 현대차그룹의 미래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그룹 차원 역량 강화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정 총괄 부회장의 승진은 지난
2009년 현대차 부회장 승진 이후 9년만이다. 그룹의 ‘2인자자리를 확실하게 꿰차게 된 만큼 향후 경영 보폭이 더욱 넓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전까지 그룹 내 부회장은 총 7명이 있었다.

정 총괄 부회장은 그간 현대차 부회장 이외 다른 직함은 맡지 않았었다
. 현대모비스 등 일부 계열사에 등기이사에 올라있는 정도다.

이번 인사 이후 정 총괄 부회장의 시야는 그룹 전반으로 넓어질 전망이다
. 현대차와 기아차는 물론 현대제철,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글로비스, 현대로템, 이노션 월드와이드 등이 포함된다. 현대캐피탈, 현대카드, 현대차증권 등 금융 계열사도 있다.

정 총괄 부회장은 당장 현대차그룹이 처한 대내외적인 위기를 극복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 미국-중국간 무역전쟁에 따른 불확실성과 주요국 내 경쟁 심화에 대한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 순환출자 고리를 끊으면서 동시에 지배구조 개편 작업을 펼쳐야 한다는 숙제도 남았다. 전기·자율주행차로 업계 분위기가 빠르게 바뀌는 상황에 글로벌 기업과의 합종연횡·인수합병 등도 적극 추진해야 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